박영사

SITEMAP
전체메뉴닫기
박영스토리 도서
닫기
신중년, 신노년의 마음공부
신간
신중년, 신노년의 마음공부
저자
강현숙
역자
-
분야
심리학
출판사
박영스토리
발행일
2020.09.18
개정 출간예정일
페이지
204P
판형
신A5판
ISBN
979-11-6519-077-4
부가기호
03180
강의자료다운
-
정가
13,000원

초판발행 2020.09.18


타인의 평가와는 상관없이 나름 최선을 다해 하루일과를 끝냈을 때 찾아오는 잔잔한 기쁨과 행복을 우리는 각자만의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 지금 나의 마음이 그렇다. 그리고 책을 쓰는 과정이 내 이야기인 양 너무 자연스러웠으며, 무엇보다 자신을 성찰하며 나의 삶을 재평가해보는 시간이었다.
그동안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상담하고 교육하는 일들을 하면서 가장 안타까웠던 점은 물질적으로 풍족한지의 여부나 자식의 성공 여부로 자신들의 삶을 평가하는 것이었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이 자신과 자신의 삶을 바라보는 관점이 새롭게 변화되었으면 좋겠다. 이를테면 살아온 인생을 원망하거나 후회하기보다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면서, 소유(물질)나 역할(지위)에 얽매이지 않고 ‘나’라는 존재를 소중히 여기며 지금-여기에서의 삶을 기쁘고 감사함으로 온전히 누렸으면 좋겠다.

우리의 식탁에 된장국이 오르기까지 수많은 사람들의 보이지 않는 수고와 애씀이 있는 것처럼, 이 책이 나오기까지 많은 이들의 은혜를 입었다. 나의 부모님(강인환·박영희님), 남편(손형규님)과 두 아들(손한승·손예승님), 그리고 박영스토리 출판사의 노현 대표님과 최은혜 편집자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나의 삶을 여기까지 인도하셨고 매일 새 힘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강현숙
숙명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에서 석사학위(기독교 상담)를, 숙명여자대학교에서 박사과정(상담 및 생활지도 전공)을 마쳤다. 인생 전반부에는 대학 강사로 서울여대, 강남대, 성신여대 등에서 학생들의 인성교육과 더불어 노인 상담, 심리학 개론, 그리고 인간 관계론을 가르쳤다.
인생 후반부를 맞이해 신중년·신노년들을 상담하고 강의하는 일로 전환했다. 그동안 서호노인복지관에서 전문 상담사로 근무했으며, 동작노인복지관에서 ‘알기 쉬운 심리학’ 과목을 맡아 강의했다. 현재는 KBS 라디오 “출발, 멋진 인생 이지연입니다”에서 ‘강현숙의 마음공부’라는 코너의 고정 게스트이다.
지은 책으로는 『내 마음과의 거리는 10분입니다: 묵은 감정을 풀어내는 나만의 감정노트, 2019』, 『50+를 위한 심리학 수업, 2017』, 『나 자신과 화해하기, 2013』, 옮긴 책으로는 『정신치료와 영적탐구, 2000』가 있다.


01 이 책을 집필하게 된 동기
중․노년기를 바라보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_3
몸의 건강만큼이나 중요한 마음 챙기기_9

02 자존감(자아존중감): 정신건강의 핵심
나는 누구인가?_15
자존감은 ‘나’라는 집의 기초공사와 같다_21
세상을 보는 4가지 안경_27

03 성격과 심리적 방어기제 1
성격과 방어기제는 어떤 관계인가?_35
‘억압’이라는 방어기제_41
‘합리화’와 ‘주지화’라는 방어기제_47

04 성격과 심리적 방어기제 2
‘투사’라는 방어기제_55
‘동일시’와 ‘전치’라는 방어기제_61
죠하리의 창_66

05 기능적 측면에서 본 ‘뇌’
뇌와 신경전달물질_75
뇌간과 변연계의 기능_81
대뇌피질의 기능_87
06 누구도 예외일 수 없는 치매 이해하기
치매 이해하기_95
치매의 대표적 증상들_102
치매에 대처하는 최선의 방법은?_109

07 상실과 슬픔 그리고 애도
노년기의 키워드, ‘상실’_117
상실로 인해 생기는 감정, 슬픔_123
건강한 애도과정_129

08 중년기는 과거를 ‘재평가’하고 미래를 ‘계획’하는 시기
가정에서의 소통_137
‘비교’ 그리고 ‘평가’_143
‘일’이 주는 의미_148

09 노년기에 온전한 나로 살아가기
노년기의 발달과업은 화해하기_157
노년기의 여가활동_163
멋진 노년기를 위한 이미지메이킹_169

10 ‘손자 돌봄’에 관하여
손자 돌봄, 꼭 필요한가?_177
손자 돌봄에도 공부가 필요해_183
아이의 감정에 반응을 보이는 4가지 유형_189

에필로그 / 195
참고문헌 /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