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사

SITEMAP
전체메뉴닫기
박영사/박영스토리 분야별 도서
닫기
역량평가의 본질
신간
역량평가의 본질
저자
이준걸
역자
-
분야
상담학
출판사
박영스토리
발행일
2019.10.04
개정 출간예정일
페이지
228P
판형
신A5판
ISBN
979-11-90151-18-4
부가기호
93180
강의자료다운
-
적립금 :
320원
부수 :
정가
16,000원

역량평가 뭔지 정말 제대로 알고 있을까?

역량평가는 무엇일까? 말뜻 그대로 역량평가는 “역량”을 “평가”하는 시험test이다. 인사human resource를 위한 모든 테스트는 평가대상자의 능력을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해 설계된다.

토익을 예로 들어보자. 토익은 영어 실력을 측정하기 위한 테스트이다. 따라서, 개념적으로 보면 토익 이전에 영어가 먼저 존재한다. 토익을 위해서 영어가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마찬가지로 역량을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해 역량평가가 존재한다. 역량평가를 시행하기 위해 역량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테스트를 잘 보기 위해서는 일단 측정하고자 하는 것이 뭔지 정확하게 이해해야 한다. 당연한 얘기지만 뭘 측정하는지 모르고서 테스트를 잘 보기는 어렵다. 문제는 이 지점에서 발생한다. 토익에서 측정하고자 하는 것인 “영어 실력”이 무엇인지는 비교적 개념이 명확하기 때문에, 사람마다 달리 해석할 여지 또는 오해의 여지가 별로 없다. 그런데 역량평가에서 측정하고자 하는 것인 “역량”이 무엇인지 정확하고 심도 있게 이해하지 않고 역량평가를 보는 경우는 상당히 많다.

역량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이해하기보다는,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 평가위원에 대한 과도한 의전, 넥타이를 찰 것인지 말 것인지, 글머리 기호 또는 표와 같은 문서의 외관, 멋져 보이는 프레젠테이션 스킬, 심지어 성형수술을 해야 하는지 등 역량의 본질과 상관없는 지엽적인 부분에 목숨을 건다.

누가 어떻게 해서 합격했는지 소문에 귀 기울이기 전에, 아주 심플하고 본질적인 질문에 대해 생각해 보자.

역량이 뭔지 정확하게 모르는데, 역량평가를 잘 볼 수 있을까?

토익의 예시에서 현상의 또 다른 측면을 생각해 보자. 토익 학원에서는 “영어”뿐만 아니라 “요령”도 가르친다. 예를 들어, “to 부정사가 선택지로 등장하면 정답일 확률이 높다”, “길이가 긴 선택지가 답일 확률이 높다”와 같은 것이다. 토익은 4지 선다형으로 문제의 포맷이 결정되어 있고 문제은행 방식으로 출제되기 때문에, 실제로 to 부정사가 정답일 확률이 높은 이론적이고 타당한 이유가 있다. 그러나 이것은 영문학의 본질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이것은 영문학이 아니라 토익학(學)이다.

그러나 요령만으로 토익에서 고득점을 획득하기는 불가능하다. 아무리 토익이 정형화된 시험이라고 하더라도 영어 실력 자체가 받쳐 주지 않는데 요령만 가지고 고득점을 할 수가 없다. 토익을 잘 보려면 일단 영어 실력 자체를 향상하고, 준비의 마지막 단계에 요령으로 갈무리하는 것이 순리에 맞다.

같은 맥락에서 역량평가를 생각해 보자. 역량 자체를 향상하지 않고 요령만으로 고득점으로 하겠다는 시도는 무모하다고 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역량과 역량평가의 본질을 이해하기보다는 실전에서 당장 써먹을 수 있는 만능공식을 찾는 데에만 목숨을 건다. 잘못 알려진 만능공식의 예로 다음과 같은 것을 들 수 있다.

“(기획안의 앞뒤 맥락과 내용이 어찌 되었건 전혀 상관없이) 세부추진계획에는 MOU, 교육, 홍보, TFT, 협의체, 지원금, 보조금, 인식개선을 제시하면 된다.”

영어 실력이 전혀 뒷받침되지 않는 수험자가 학원에서 알려 준 몇 가지 공식만으로 토익에서 고득점을 거둘 수 있을까? 역량평가의 본질과 원리는 뒷전으로 미룬 채, 겉으로 보이는 형식만을 분석한 “요령 기반의 역량평가학學”으로 역량평가를 준비한다면, 잘될 가능성이 별로 없다.

이 책은 역량평가에서 측정하고자 하는 개념인 역량의 본질에 집중함으로써, 실질적으로 역량이 향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실제 일하는 장면에서의 역량이 향상되면 역량평가를 잘 보게 된다. 실제 생활에서의 역량은 그대로 두고, 역량평가만 잘 보는 것은 훨씬 더 구현하기 어렵다. 실제 역량이 향상되고, 그 결과 역량평가도 잘 보는 것이 오히려 훨씬 구현하기 쉽고 자연스럽다. 또한, 이 책은 충분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잘못 알려진 만능공식과 같은 뻘짓으로 역량평가를 통과하지 못하는 사례를 방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준걸
성균관대학교에서 법학과 심리학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산업 및 조직심리학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리더스인싸이트그룹 Assessment Team HR컨설턴트, 엔다인아이엔씨의 컨설팅 사업부 팀장으로 일하면서 정부부처 및 리더 대상 사기업 역량평가 AC과제 개발 및 평가운영설계, AC평가위원 교육 및 Development Center(DC) FT로 일했다. 2017년 교육기업 「잇셀프컴퍼니」를 설립하여 공공기관과 사기업의 간부리더 후보자를 대상으로 리더십역량진단과 역량개발을 돕기 위해 교육하는 일에 전념하고 있으며, 직장인의 성격 프로파일을 역량과 연계하여 측정하는 성격검사인 Workplace Character Inventory(WCI)를 개발했다. 2019년, 역서 『일터에서 긍정심리학 활용하기』에 공동역자로 참여한 바 있다.

서문 역량평가 뭔지 정말 제대로 알고 있을까? • 4

01 대체 뭘 평가하는지 이해하는 것이 먼저다! • 10
1. 역량은 일관적인 행동패턴이며, 가치관과 연계되어 있다. 14
2. 역량은 역할(role)과 연계된 개념이다. 17
3. 역량은 단지 머리 좋은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19
4. 응시할 시험의 역량모델을 찾아보는 것이 첫걸음이다. 22

02 역량평가를 둘러싼 대표적인 오해들 • 24
1. 말 잘하는 사람이 잘 보는 시험이다. 28
2. 정해진 정답이 있다. 32
3. 형식이 중요하다. 35
4. 이미지메이킹이 중요하다. 39
5. “카더라”의 진실 41
6. 합격자 수기를 보는 것이 좋다. 45

03 동기(motivation)의 중요성 • 48
1. 역량평가 자체에 대한 거부감 52
2. 역량평가 제도의 도입 취지 57
3. 역량평가의 본질은 상위 직급 시뮬레이터 60
4. 나는 어떤 리더가 되고 싶은가? 64
5. 변화는 가능한가? 70

04 기본기의 중요성 • 74
1. 잘못 알려진 만능공식의 리스크 78
2. 시뮬레이션은 현실과 다르지 않다. 81
3. 기본기의 구성요소: 읽기, 생각하기, 쓰기, 말하기 83
4. 연습은 Input이 아니라 Output으로 88
5. “안다”의 개념: 선언적 지식과 절차적 지식 92
6. 평소 업무생활이 곧 기본기 연습 96

05 멘탈 케어(mental care)의 중요성 • 100
1. 에너지 누수부터 방지하기 104
2. 최선을 다할 필요는 없다. 106
3. 자신감은 필요 없다. 108
4. 고통과 성적은 비례하는가? 111
5. 불면증의 메커니즘 114

06 과제 유형별 평가 메커니즘 • 118
1. Presentation: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23
2. In-Basket: 복합적인 상황을 한 맥락으로 정리하기 131
3. Role Play: 역지사지에 기반한 상호작용 135
4. Group Discussion: 상호win-win을 추구하는 협상 143
5. 몰입의 중요성 146
6. Behavioral Event Interview(행동사건인터뷰):
나를 주인공으로 하는 열전(列傳) 148

07 리더로서 준비가 안 된 대표 캐릭터 유형 • 154
1. 통합적 사고 능력 결여, 조금만 복잡해지면 정리가 안 됨 157
2. 최소한의 역할 인식, 딱 시킨 것만 한다. 162
3. 극심한 적극성 결여, 약점 안 잡히는 것이 지상 과제 165
4. 무조건 직진, 인간관계는 일방통행으로 169

08 본질로 돌아가는 역량개발 • 174
1. “시간 없다” 신드롬 178
2. “모르는 건 못 푼다” 신드롬 183
3. 지식, 기술 vs. 가치관, 태도 188
4. why 사고 190
5. 그룹 스터디할 때 유의점 192
6. 피드백리포트를 뜯어보고 살펴보자(이미 응시 경험이 있는 경우) 194

특강01 글쓰기 특강 - 이것만은 조심하자 • 196
1. 대책 없이 양 늘리기 200
2. 시작하자마자 무엇인가 뚜다다 타이핑하기 202
3. 명사 어미 남용, 한자어 남용: 주체와 목적이 불분명한 문장 205
4. 구조적인 글쓰기 207

특강02 성격이 역량에 미치는 영향 • 212
1. WCI 프로파일로 예측하는 뻘짓 패턴 218
2. WCI 수행 안내 222